유튜브 구독자수, '뚜두뚜두' 10억뷰 언급
'경이적 인물' 부문에 꼽혀
블랙핑크 미국 타임 '차세대 100인' 선정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미국 타임 '차세대 100인' 선정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0 넥스트 2019(100 NEXT 2019)'에 선정됐다.

타임은 1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블랙핑크는 미국에서 아직 떠오르는 스타일 수 있지만 유튜브에서는 이미 최고로 군림하고 있다. 이들의 유튜브 3100만명의 구독자수는 세계 어느 다른 음악 그룹보다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랙핑크는 올해 코첼라 무대에서 공연한 최초의 K팝 걸그룹이 됐다.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글로벌 무대를 여는 새 시대를 예고했다. 블랙핑크의 성공은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10억뷰 달성을 도운 블링크들 덕분이다"고 부연했다.

'100 넥스트'는 올해 처음 발표된 것으로, 타임은 세대교체를 언급하며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정치, 과학, 건강 및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는 100명의 떠오르는 스타들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경이적 인물'(Phenoms)' 부문에 꼽혔다. 이들은 타임 '100 넥스트'에서 카밀라 카베요(Camila Cabello),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 에즈라 밀러(Ezra Miller) 등 쟁쟁한 팝스타 및 유명인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지난 11일 유튜브 기준 10억뷰를 돌파했다. K팝 그룹의 단일 뮤직비디오 콘텐츠가 유튜브에서 두 자릿 수 억대뷰를 기록한 것은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지난 11일에는 미국 유력 시상식 '이!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E! People's Choice Awards)'에서 2019년 올해의 그룹(The Group of 2019), 올해의 뮤직비디오(The Music Video of 2019), 올해의 콘서트 투어(The Concert Tour of 2019) 부문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거뒀다.

앞서 4대륙 23개 도시에서 32회 공연한 첫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블랙핑크는 올해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4월 발매)'로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서 41위, '빌보드200'에서 24위에 올랐다. 빌보드 메인 차트에서 K팝 걸그룹 최초이자 최장 기간인 4주 연속 동시 진입이라는 과정 속 이뤄낸 기록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