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재석이 전현무에게 돌직구를 던졌다.

14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허정민은 "과거 여자친구가 6개월 동안 실종된 적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허정민은 "2년동안 사귀었던 친구였는데 갑자기 문자에 답이 없더라. 마지막 연락에 싸우지도 않았고 평소와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혹시 안 사귄 거 아니냐. 혼자 사귄다고 생각하는 친구들이 있다"고 말했고, 이 말에 허정민은 발끈하며 "손도 잡고, 뽀뽀도 했다"고 반박했다.

허정민은 "6개월 이후 아무일 없다는 듯 연락이 왔다. 지금도 친구로 지내는데, 그 일에 대해서는 자존심이 상해 안 물어봤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허정민씨도 잘못이 있다. 왜 안 물어봤냐"고 핀잔을 줬고, 이를 보던 유재석은 "네 연애나 잘하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