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조작 논란에 사과
"여론 감안해 엑스원 'V 하트비트' 불참 결정"
그룹 엑스원(X1) /사진=한경DB

그룹 엑스원(X1) /사진=한경DB

Mnet이 조작 논란의 여파로 그룹 엑스원(X1)의 'V 하트비트' 불참을 결정했다.

Mnet은 15일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엑스원은 오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다"면서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당초 엑스원은 오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V 하트비트'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Mnet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이 진행 중인 가운데 강행하려는 일정이었다. 이에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결국 스케줄을 취소했다.

다음은 Mnet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엠넷입니다.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습니다.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