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사진=박하선 SNS)

박하선(사진=박하선 SNS)


배우 박하선이 남다른 우애를 과시했던 남동생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14일 다수 매체는 소속사 측의 말을 인용해 배우 박하선의 동생이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심장마비)으로 사망했고, 이날 발인이 엄수됐다고 전했다.

박하선은 슬픔에 빠져 동생의 빈소를 지켰으며, 남편 류수영이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선은 평소 2살 차이인 동생과 우애가 남달랐던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앞서 박하선은 JTBC '톡투유 - 걱정말아요 그대'에 출연해 "동생이 발달장애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동생이 조금 아픈 친구라서 문을 잠가 놓지 않으면 밖으로 나갔다. 경찰이 하루 이틀 사이에 동생을 찾아주셔서 멀리 안갔을 때 찾을 수 있었다"고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2005년 드라마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로 데뷔한 박하선은 '동이',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투윅스', '혼술남녀'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출산 후 복귀작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호평받았다. 지난 2017년 배우 류수영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