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양재진, 박소현과 추억 공개
정작 기억 못하는 박소현 덕분에 '웃음바다'
양재진 박소현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양재진 박소현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양재진이 박소현과의 핑크빛 일화를 공개해 주목받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 특집'으로 지상렬, 윤일상, 김태훈, 양재진, 박규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양재진은 "한 디자이너 선생님 집에서 홈 파티를 한 적이 있었다. 그때 내가 박소현을 파티에 초청했다. 소녀시대의 'GEE'를 춤추며 부르더라. '어떻게 그렇게 최신 곡을 잘 아느냐'고 물었는데 '기억이 안 나서 최신곡 밖에 모른다'고 말씀하시더라”고 말했다.

평소 건망증이 심한 박소현은 정작 당시의 일을 기억하지 못했다. 김숙은 "혹시 두 사람이 사귀었는데 기억 못하는 것 아니냐"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양재진은 이상형을 묻자 "얼굴 작고, 팔다리 길고, 마르고, 손목, 팔목, 허리 목 가는 여자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소현은 "나인데?"라고 웃었다. 이때 김숙은 "수십 년 전으로 돌아가 보면, 박소현을 집에 데려다주고 노래방에 같이 있었던 건 마음에 있었던 것 아니냐"고 두 사람을 몰아갔다.

양재진은 "정정하겠다. 박소현이 저를 데려다 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같은 여의도라 누나가 데려줬다. 그때 서로 연락처를 알고 있었다. 그때는 많이 봤다"라고 언급했다.

출연진들은 "그때 잘 될 수 있었는데. 타이밍이 있는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 박소현에게 "차를 가져왔느냐? 오늘 양재진을 데려다 줘라"라고 핑크빛 분위기를 몰고 가 폭소를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