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발라드 '눈물이 빗물 되어'에 경험 담아
솔비 "호흡할 수 있는 음악한다고 알리고파"
가수 솔비가 13일 서울 서초구의 한  카페에서 새로 발매한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의 타이틀 곡 '눈물이 빗물 되어'를 소개했다./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솔비가 13일 서울 서초구의 한 카페에서 새로 발매한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의 타이틀 곡 '눈물이 빗물 되어'를 소개했다./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솔비가 3년 만에 발라드 앨범을 발표하며 가수와 화가의 차이점에 대해 언급했다.

솔비는 13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의 한 카페에서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솔비는 "미술은 대중을 등지고 한다. 정답이 없고 보이지 않는 어두운 터널을 가는 느낌이다. 반면 음악은 화려한 빛으로부터 에너지를 받고 관객들에게 에너지를 받는 느낌"이라면서 "이번 음악으로 '솔비도 이렇게 호흡할 수 있는 음악을 하는 가수구나'를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어떤 분이 내게 '미술을 할 때 넌 멋진 거 같지만, 가수일 때가 가장 너답다'고 말했다. 나다운 게 무엇인지 고민해서 돌고 돌아 제자리에 온 느낌이다. 음악을 하는데 자신감도 생겼다. 이제 많은 분들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제목을 '터닝 포인트'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발라드 장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도 음악적으로 성장했고, 그 성장한 포인트가 대중과 호흡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 시기를 기다렸고, 지금이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 노래를 다양한 장르로 여섯 번의 편곡을 했는데, 편안하게 대중과 만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눈물이 빗물 되어'는 블루스 감성의 어쿠스틱 발라드로, 서정적인 피아노 인트로를 거쳐 솔비의 깊은 감성이 더해졌다. 사랑하지만 이별하고, 이별했지만 새로운 사랑을 꿈꾸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노랫말에 담았다. 가사에는 솔비의 실제 경험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져 듣는 이들의 공감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