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던(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던(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던(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MBC

가수 던(DAWN)이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혼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 가운데 그가 여자친구 현아와의 이별 후를 생각해봤다는 폭탄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13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장성규, 솔비, 던, 김용명이 출연하는 ‘투머치 피플’ 특집으로 꾸며진다.

던은 현재 공개 연애 중인 여자친구 현아와 이별 후를 생각해봤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의 거침없는 발언에 MC 안영미는 “쿨하다”라면서 진심으로 감탄했다. 과연 그가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은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던은 ‘투머치 사랑꾼’의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그는 4년 전 현아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은 비법을 공개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또 그는 현아가 제일 무서울 때가 바로 자신의 본명을 부를 때라고 밝혀 대체 무슨 일인지 다른 출연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공개된 사진 속 던은 김구라와 장성규에게 볼 뽀뽀를 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김구라는 깜짝 놀란 듯 어안이 벙벙한 표정을 짓고 있다.

리얼 사랑꾼 던이 밝히는 현아와의 러브 스토리는 13일 밤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