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심진화·김원효, 친정집 찾아
아픈 장모 대신 집안일 도맡은 사위 김원효
김원효, 시험관 시술 무산된 안타까운 얘기 전해
'아빠본색' 심진화 /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아빠본색' 심진화 /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아빠본색'에서 김원효가 시어머니에게 시험관 시술이 무산된 안타까운 얘기를 전하며 서로를 위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개그맨 심진화·김원효 부부가 경북 청송에 위치한 친정집을 찾은 장면이 전파를 탔다.

고기를 한가득 준비해 친정집을 찾은 심진화는 오랜만에 보는 어머니를 보며 행복해했다.

심진화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친정집서 아픈 장모를 대신해 김원효는 궂은 집안일을 도맡아 했다.
'아빠본색' 심진화 /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아빠본색' 심진화 /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이에 심진화 어머니는 사위 김원효에 대해 "내가 가진 게 없어서 진화를 시집보내려니 착잡했다. 처음에 사위를 봤을 때는 딸을 시집보낸다는 마음에 서운했었다"면서도 "(지금은)어디 가서 이런 사위를 데리고 오겠나?"라며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그렇게 장모와 사위의 둘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냈지만 곧이어 김원효는 시어머니에게 시험관 시술 무산에 대한 얘기를 꺼내며 소회를 전했다.

이에 심진화의 어머니는 "내가 가슴이 아파 말을 못하겠더라, 어떤 말로도 위로 안 될테니 아무말도 안하고 그냥 안아줬다"면서 "그냥 뭐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잘 됐으면 좋았을텐데"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외면받았던 아빠, 가장에 대한 이야기를 정면으로 다루고 말하지 못했던 그들의 속마음까지 들여다보는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30분 안방을 찾아간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