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 남편과 '아내의 맛' 합류
"4년 만의 복귀 너무 떨려" 소감
'아내의 맛' 김빈우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김빈우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빈우가 '아내의 맛'으로 방송에 4년 만에 복귀해 남편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김빈우와 그의 남편 전용진이 합류해 부부 생활을 전했다.

김빈우는 2015년 두 살 연하인 IT 사업가 전용진과 결혼했다. 방송에서 김빈우는 "결혼 후 첫 방송이다. 4년 만의 복귀라 너무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남편이 울렁증이 왔다. 저희가 몇날 며칠 잠을 못 잤다"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고, MC들은 전용진의 외모에 "하정우와 너무 닮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용진은 아내와의 만남에 대해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라고 전했다. 그러자 김빈우는 "우연히 같은 아파트로 이사를 갔는데 지나가다가 만났다. 인사하다가 전화번호를 주고 받았는데 어쩌다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전용진은 김빈우의 요리 실력에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그는 "와이프가 요리를 잘한다"라고 털어놨고, 이를 들은 MC들은 "결혼 전에 요리를 잘하는 지 어떻게 아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빈우는 "실제 이사를 갔는데 두 달 만에 집을 뺐다. 그러고 집을 합쳤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한 달 만에 프러포즈를 받았다"면서 "마치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결혼이 진행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용진은 "누군가를 만나면서 처음으로 '놓치면 평생 후회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