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북미 수입 1100만달러를 넘겼다. 올해 북미에서 개봉된 외국어 영화 중 최고 수입을 올렸다.

11일 박스오피스 모조와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까지 ‘기생충’은 북미 수익 1127만8976달러(131억391만원)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중 최고 수입으로, 그전까지 1위는 지난 3월 개봉해 927만 달러를 벌어들인 ‘노 만체스 프리다 2’였다. 이와 함께 누적 수익 1048만달러를 기록한 ‘디 워'(2007)를 제치고 역대 북미 개봉 한국 영화 중 최고 흥행작이 됐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주말(8~10일) ‘기생충’의 상영관 수는 461개에서 603개로 늘었다. 흥행과 더불어 현지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어 내년 열릴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의 수상 가능성도 더욱 높아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