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장윤정, 도경완 / 사진제공=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장윤정, 도경완 / 사진제공=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장윤정, 도경완 / 사진제공=KBS

아나운서 도경완이 가수 장윤정과의 결혼생활에 대한 서러움을 토로했다.

11일 방송되는 KBS 2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1주년을 맞이해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도경완은 바쁜 장윤정이 바빠 홀로 육아를 맡고 있다고 밝히며 “혼자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니까 오해하는 사람도 많다”고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근데 왜 눈물이 그렁그렁 하냐”, “요즘 서러운 게 있냐고 질문했고, 도경완은 “결혼 후 어딜 가도 장윤정의 남편으로 불리다보니 위축되고 눈치 보는 버릇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장윤정 씨가 나와 결혼한 걸 아까워한다”,나도 결혼 전에는 잘 나갔다”고 폭풍 불만을 쏟아내 장윤정을 당황케 했다.

또한 도경완은 아내가 돈을 많이 벌면 마냥 좋지는 않다면서 최근 장윤정 몰래 한정판 텐트를 샀다가 들통 난 일화를 공개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장윤정은 나한테는 추첨으로 당첨됐다고 하더라. 심지어 텐트 사러 가는 날 아침 일찍 회사에 일이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텐트 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김용만은 침울해하는 도경완에 어깨 좀 펴요라며 위로를 건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