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스틸컷. /사진제공=JTBC

배우 천정명이 미식가 입맛과 함께 숨겨진 요리 실력을 뽐낸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11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천정명이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천정명은 “자취 7년 차”라면서 “집에서 요리를 해 먹는다. 친구들끼리 바비큐 파티하고, 기본적인 찌개는 만들어 먹는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한 끼를 먹더라도 맛있는 걸 먹자는 주의”라며 ‘요섹남’의 면모를 뽐냈다.

또한 천정명은 “손맛 좋은 어머니의 음식을 먹고 자라 입맛의 기준이 높다”며 미식가임을 알렸다. MC들은 “5주년 특집에 맞게 진귀한 재료들이 많이 나올 것 같다”며 냉장고 공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공개된 천정명의 냉장고는 셰프들을 당황하게 했다. 치즈, 올리브 등 술안주 외에 제대로 된 식재료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 이에 천정명은 “재료를 쟁여두는 걸 싫어해서 그때그때 장을 보고 요리한다”면서 “가까운 부모님의 집에서 주로 먹는다”며 냉장고가 휑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냉동실에는 방송 처음으로 돼지 특수부위 3종 세트가 등장했다. 이어 다양한 해산물이 나오자 셰프들은 “냉동실에 있을 건 다 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이번 요리 대결에서 승리한 셰프에게는 5주년 특집에 걸맞게 리미티드 반지가 주어졌다. 셰프들은 대결에 앞서 물개박수를 치며 열광적으로 반지를 탐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11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