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 , 최명길 / 사진제공=KBS

‘우아한 모녀’ 차예련 , 최명길 / 사진제공=KBS

‘우아한 모녀’ 차예련 , 최명길 / 사진제공=KBS

KBS2 저녁 일일 드라마 차예련이 오늘(11일) 처음 등장한다.

우아한 모녀 충격적인 사건들에 휘말린 인물들의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초반부터 파란만장한 운명에 휘말린 차미연(최명길 분)이 처절하게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았다.

‘우아한 모녀’ 측은 복수를 위해 돌아온 차미연과 그의 딸 한유진(차예련 분)의 투 샷을 공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30년 전 과거에서 현재로 이동해 한유진의 등장과 함께 모녀의 제대로 된 복수가 시작될 것이라고 한다.

공개된 사진 속 차미연과 한유진은 비행기 좌석에 나란히 앉아있다. 과거 모습과 180도 달라진 차미연의 고급스러우면서도 매혹적인 분위기, 단아하고 세련된 한유진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앞서 차미연은 남편과 갓 태어난 아들을 모두 잃었다. 그렇게 인생 나락으로 떨어졌던 차미연이 30년만에 확 달라진 모습으로 없었던 딸과 함께 나타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른 모습으로, 복수의 화신이 되어 돌아온 그가 어떤 폭풍을 몰고 올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무엇보다 방송 전부터 배우 최명길과 차예련의 만남이 일일드라마답지 않은 캐스팅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만큼, 드디어 첫 등장하는 차예련이 펼칠 활약상과 두 배우의 호흡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와 함께 뻔하고 식상한 복수극과 차원이 다른 차미연, 한유진 모녀가 선보일 우아한 복수극에 관심이 모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