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사진제공=OCN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사진제공=OCN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사진제공=OCN

배우 이민기가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에서 가슴 절절하게 만드는 감성과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 10회에서 이민기(조태식 역)는 USB 속 명단의 사람들과 신사업 예상 부지와의 연관성에 대해 추적하며 긴장감을 안겼다. 또한 윤종석(전호규 역)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목격한 뒤 애달픈 절규로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조태식(이민기 분)은 결국 윗선의 수사압력과 이로 인한 감찰로 징계를 받으며 수사에서 배제되고 말았다. 감찰 과정 속 자신과 후배들의 잘못을 추궁하는 감찰관에게 “제 지시에 따랐을 뿐 그 두 사람의 판단은 전혀 개입되지 않았습니다”라며 모든 걸 떠안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징계 이후 김서희(이유영 분)와 함께 신사업프로젝트와 관련된 송주시의 비밀을 파헤치러 다니게 된 조태식. 날 선 통찰력으로 추리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초조해하는 김서희를 계속 다잡아주는 인간적인 면모로 따스함을 느끼게 만들었다. “아직 잃어버린 거 아니잖아요. 우리가 찾을 거잖아요. 정상훈 씨”라는 말과 함께 믿음직스러운 눈빛을 내비치는 이민기의 모습은 그의 매력에 한껏 빠져들게 만든 순간이었다.

방송 말미 후배 형사 전호규(윤종석 분)의 급작스러운 죽음을 마주한 조태식이 오열하는 장면은 이민기의 명품 연기력이 폭발하며 시청자들마저 감정에 고스란히 이입하게 만들었다. “너 진짜…네가 왜 여기 이러고 있냐! 네가 왜 여기 이러고 누워있는데!”라며 망연자실한 채 충격과 분노, 슬픔이 한데 뒤섞인 절규를 내뱉는 이민기의 연기는 안방극장을 순식간에 눈물짓게 만들 정도였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 높은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말 밤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이민기의 활약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10시 30분에 방송되는 ‘모두의 거짓말’에서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