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누적 관객수 107만1020명을 동원했다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와는 무려 2배 이상 격차를 벌리며 한국영화의 자존심을 지켰다.

더불어 개봉 4일 기준, 마동석 주연 ‘범죄도시'(2017)의 101만1782명 및 ‘악인전'(2019)의 103만9502명보다 높은 관객수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이처럼 개봉주 압도적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한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전편 ‘신의 한 수'(2014)와 이번 작품까지 두 편 모두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 및 동시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를 모두 제친 놀라운 흥행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한국을 대표하는 시리즈 범죄액션 영화임을 입증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