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명랑 만화 같은 '만찢' 메인
오연서-안재현, 천방지축 커플의 앙숙 로맨스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명랑 만화같은 '만찢' 케미 /사진=에이스토리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명랑 만화같은 '만찢' 케미 /사진=에이스토리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메인 포스터와 커플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이는 이번 메인 포스터와 커플 포스터는 오연서(주서연 역), 안재현(이강우 역) 커플의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를 예고해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한껏 자극한다.

먼저 서로의 얼굴을 장난스럽게 잡고 있는 메인 포스터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예쁨과 잘생김은 잠시 내려놓고 장난을 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love_with_flaws’ 카피와 어우러지며 유쾌한 에너지를 사랑스럽게 전달하고 있다.

커플 포스터에선 사뭇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무언가 불만인 듯 뾰로통한 표정으로 안재현의 등에 기대고 있는 오연서와, 그런 그녀를 어깨너머로 바라보는 안재현의 묘한 시선이 선명히 대비, 좌충우돌 이들의 명랑 쾌활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X안재현, 장난기 가득 메인포스터…설렘 자극 시너지

이처럼 색다른 요소들로 명랑 만화를 연상케 하는 메인, 커플 포스터는 완성도 높은 연기 앙상블을 예상케 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오연서와 안재현이 ‘주서연’과 ‘이강우’ 캐릭터를 맞춤옷 입은 듯 완벽한 싱크로율로 그려내고 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두 배우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로맨스부터 코미디, 휴머니즘, 명랑 만화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설렘을 자극할 두 배우의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올겨울 잠든 연애세포를 일깨울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작으로 오는 11월 2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