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정건주./사진제공=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정건주./사진제공=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정건주./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정건주의 숨겨진 매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정건주는 극 중 스리고 A3의 서열 2위이자 여주다(이나은 분)를 짝사랑하는 비운의 서브남 이도화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만화 속 스토리의 운명에 따라 좋아하는 여자와 자신의 친구인 오남주(김영대 분)가 이루어지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그는 매회 ‘짠내’나는 짝사랑 연기로 안쓰러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이도화(정건주 분)는 자아를 찾은 후 뜻밖의 입체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어하루’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은단오(김혜윤 분)와의 티격태격 현실 친구 케미스트리는 물론, 결정적인 순간마다 바이올린을 켜야만 하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그의 모습은 뜻밖의 코믹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정건주는 한 여자를 향한 변함없는 순정과 솔직하면서도 순수한 매력을 지닌 이도화 캐릭터를 200% 표현해내며 전개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상처받은 여주다를 끌어안고 눈물 흘리는 이도화의 모습이 방송돼 그의 또 다른 매력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자아를 찾은 후 이도화를 향해 달라진 태도를 보이는 여주다의 모습이 드러나며, 그를 둘러싼 삼각관계에 커다란 변화가 생길 것임이 암시됐다. 과연 그가 만화 속 서브남의 운명에서 벗어나 사랑을 쟁취하는 진정한 승리자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건주의 활약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