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성수동 버거 맛집 방문
방송인 이영자가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해 버거 맛집을 공개했다. /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캡처

방송인 이영자가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해 버거 맛집을 공개했다. /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캡처

방송인 이영자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버거 맛집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영자가 새우 버거가 맛있는 가게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성호 매니저와 함께 보육원 방문길에 오른 이영자는 성수동의 한적한 골목길에 위치한 새우버거 맛집을 잠시 들렀다.

이영자는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새우 두 개만 주실래요"라고 말하며 메뉴판을 보지도 않고 순식간에 주문을 마쳤다. 이어 나온 새우버거는 특이한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책 한 권 두께의 새우 패티에 알싸한 고추냉이 소스가 뿌려져 있었다.

매니저와 함께 새우버거 식사를 마친 이영자는 "거하게 식사해도 소식한 것처럼 만들어준다"며 밀크티를 소개했다. 이영자는 밀크티에 대해 "입안을 깔끔하게 만들어주고 여기에 마음까지 부드럽게 만드는 맛"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