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사진=MBN)

자연스럽게 (사진=MBN)



‘자연스럽게’의 신입 이웃 허재가 ‘불꽃 노동’부터, ‘지옥의 아침 기상송’까지 선보이며 현천마을을 떨게 한다.

11일 방송되는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마을 입주를 위한 신고식을 마치고, 서울 집에 돌아와 은지원X김종민과 ‘놀아주기 위한’ 짐을 싸는 허재의 모습이 그려진다.

동생들을 위한 짐을 잔뜩 들고 마침내 현천마을에 도착한 허재는 ‘허재 하우스’의 공사를 위해 직접 작업복 차림으로 ‘불꽃 노동’에 나섰다. 뭐든지 작정하면 대강 하는 법이 없는 허재는 단번에 공사장 스태프가 된 듯, 직접 살 집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이어 그는 ‘워니미니 하우스’를 찾아가 아직 단 잠에 빠져 있는 은지원X김종민X김준호 트리오를 깨웠다. 지옥의 ‘아침 기상송’과 함께 들려오는 허재의 벼락 같은 목소리에 이들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며 ‘꿈이냐 생시냐’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허재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호랑이 조교’로 변신, “얼른 안 일어나? 일 해야 해, 일”이라며 ‘철부지 동생들’을 채근했다. 또 ‘태릉선수촌 스타일’로 집안 환기부터 이불 각 잡아 개는 법, 짐 정리법에 이르기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지적하며 ‘국가대표 감독 포스’를 뽐냈다.

‘농구 대통령’에서 현천마을 큰형님이 된 허재 앞에서 ‘졸린 어린 양’이 된 은지원X김종민X김준호의 폭소만발 아침 풍경은 11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한편 ‘예능 치트키’ 허재가 구례 현천마을 신입 이웃으로 활약 중인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