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제공=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제공=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가 심도 있는 음악 논쟁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을 마무리 지었다.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지난 10일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뮤직센터(M-STATION) 내 공연장 1939 뮤직홀에서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을 열고, ‘대중음악과 방송사, 상생관계인가 상하관계인가?’라는 주제로 심도 있는 음악 토론을 펼쳤다.

서병기 선임 기자가 좌장을 맡은 이날 포럼에서는 한국음악산업 학회 회장 및 사운드 네트워크 대표인 박준흠 대표와 문화 평론가 정덕현 평론가가 참여해 열띤 논쟁을 펼쳤다.

각자의 주장에 대한 강연을 펼친 1부에서 박준흠 대표는 ‘상생 관계를 위해 대중음악이 해야 할 것들’에 대한 주제를 통해 “방송이 대중음악인들에게는 자신을 알릴 수 있는 효과적인 매체이기는 하나 한국에서는 너무나도 과도하게 의존하는 체제가 조성됐다”며 “대중음악 홍보마케팅이 TV 중심에서 벗어나 ‘공연장 중심’으로 확장해야 할 필요성은 대두된다”며 자신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정덕현 평론가는 ‘대중음악과 상생하기 위해 방송사가 바꿔야 할 것들’에 대한 주제를 통해 “우리나라는 아이돌 음악에 대해 굉장히 몰입하고 있고, 또 집중돼 있다”며 “음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생겨야 한다. 이제는 방송사와 대중음악 간의 수직적인 시스템에서 수평적인 시스템으로 바뀔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의 열띤 강연 이후 이어진 2부에서는 다양한 질문들을 토대로 한 짧은 토론과 관객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특히 이날 개최된 포럼의 현장을 담은 영상은 ‘음악역 1939’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송홍섭 대표는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을 통해 방송사와 대중음악의 관계에 대한 뜨거운 논쟁이 펼쳐졌다. 포럼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관심 가져준 모든 이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포럼을 비롯한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들을 펼칠 예정이니 꾸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