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이 지난 9일과 1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달빛’의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벤은 이날 히트곡 메들리부터 드라마 OST까지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다.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의 OST ‘꿈처럼’과 지난해 12월 음원차트 1위를 찍은 ‘180도’로 공연의 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호텔델루나’의 OST ‘내 목소리 들리니’를 비롯해 ‘안 괜찮아’ ‘잘해준 것 밖에 없는데’,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의 OST ‘안갯길’과 ‘헤어져줘서 고마워’ ‘러브 레시피(Love Recipe)’ ‘빈방’ ‘루비 루(Looby Loo)’ ‘소개받기로 했어’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열창했다.

벤은 청하의 ‘벌써 12시’와 성시경의 ‘희재’, 바이브의 ‘미워도 다시 한번’을 커버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공연을 이어가며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며 소통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번 콘서트의 게스트로는 바이브와 가수 겸 기타리스트 적재가 나섰다. 팬들이 듣고 싶으 노래를 즉석에서 요청을 받아 부르며 풍성한 공연을 만들었다고 한다.

벤은 부산과 대전, 울산, 대구, 수원, 전주, 성남, 광주에서 콘서트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