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연스럽게’ 전인화와 만난 김준호. /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전인화와 만난 김준호. /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전인화와 만난 김준호. /사진제공=MBN

MBN 예능 ‘자연스럽게’의 몰래 온 손님 김준호가 전인화에게 깜짝 선물을 건네 ‘특급 배려남’에 등극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마을에 와서 은지원·김종민 콤비와 생활하던 김준호가 전인화와 소유진의 집을 찾아간다.

앞서 김준호는 은지원, 김종민과 함께 한 맛집 투어 내기 벌칙을 ‘인화네 집 머슴 되기’로 정하며 은근히 전인화와의 만남을 기대했다. 김준호는 마침내 다 함께 ‘인화 하우스’에 가게 되자 그답지 않게 수줍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준호는 “인화 누나는 모두의 로망이었다”라며 아련한 눈빛을 발사, 그의 과거 이상형 역시 전인화였음을 밝혔다.

전인화, 소유진과 만난 김준호는 전인화에게 깜짝 선물까지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몰래 온 손님 김준호가 ‘인화 누님’에게 바친(?) 깜짝 선물의 정체는 11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