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심진화(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빠본색' 심진화(사진=방송 화면 캡처)


심진화 어머니가 딸 심진화에게 뜨거운 위로와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채널A ‘가족의 사생활 아빠본색’에서 심진화-김원효 부부가 친정집을 찾았다.

아픈 장모 대신 집안일을 하게 된 김원효는 아내 심진화가 없는 사이에 장모와 둘 만의 시간을 가졌다. 장모는 “내가 가진 게 없어서 진화를 시집보내려니 착잡했다”면서 “진화가 나에게는 친구였다. 그런데 시집간다고 하니 착잡하고 서운했다. 그래서 (김원효를) 데리고 오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심진화의 어머니는 “딸이 시집 안 간다더니 남자를 데리고 온다고 하더라”면서도 “어디가서 요런 놈을 데리고 오겠냐”며 사위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효는 조심스럽게 시험관 얘기에 대해 꺼냈다. 심진화의 어머니는 시험관이 무산됐다는 소식을 언급하며 "내가 가슴이 아파 말을 못 하겠더라, 어떤 말로도 위로 안 될테니 아무말도 안하고 그냥 안아줬다"면서 "그냥 뭐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잘 됐으면 좋았을텐데"라며 가슴아파했다.

그러면서도 "힘드겠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위로와 응원을 보냈고, 이를 모니터로 본 심진화는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