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조윤희가 조우리의 당당함에 분노를 느꼈다.

1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설아(조윤희 분)가 도진우(오민석 분)의 병실에 있는 문해랑(조우리 분)을 마주쳤다.

이날 방송에서 문해랑은 의식이 없는 도진우를 향해 "나 괜찮다는 거 보여주고 싶어서 이렇게 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렇게 되고 나서야 당신 이름을 마음껏 불러본다. 사랑한다.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고 있지 않냐. 그러니까 일어나 봐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듣고 있던 김설아는 분노하더니 문해랑에게 "잡아 끌어내기 전에 이쪽으로 나와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자라서 내가 참아주는 거다. 뺨이라도 때리고 싶은 거 참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문해랑은 "참지 말아라. 나도 참을 생각 없다. 죽다 살아나서 그런지 저 사람 말고는 아무것도 두려운 게 없다"며 "저 사람이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까 용감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김설아에게 "사모님이 저 사람 돈 가져라. 전 저기에 누워있는 사람을 갖겠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김설아는 "뭐라고 했냐"며 분노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