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홍선영(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홍선영(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홍선영이 치팅데이를 맞아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10일 밤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잔뜩 들뜬 모습으로 외출에 나서는 홍자매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선영은 평소와 달리 한껏 꾸민 모습이어서 홍자매가 과연 어디를 가는 것일지 관심을 모았다.

이날은 5개월 넘게 치열한 다이어터로 살아온 선영에게 보상을 하는 날인 '치팅데이'를 하기로 한 것. 치팅데이란 다이어트 기간 중 단 하루,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는 날을 칭한다.

다이어트로 몰라보게 홀쭉해진 선영은 “세상 그 누구도 안 부러워”라며 행복해 했다.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들도 “오늘만큼은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네~” 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선영의 폭풍 먹방에 걱정이 앞선 진영은 내내 돌직구를 던지며 티격태격 현실 자매 케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치팅데이를 맞아 선영이 선택한 음식이 무엇일지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탑을 연상케 하는 30cm 높이의 비주얼 폭발 음식은 물론, “먹는 법을 안다!”고 감탄을 자아낸 그녀만의 ‘먹스킬(?)’ 까지 공개됐다.

한편, 홍자매의 폭풍 치팅데이를 선보일 '미운 우리 새끼'는 10일 밤 9시 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