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설인아가 조윤희를 진심으로 걱정했다.

10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김설아(조윤희 분)는 10년 만에 친정을 찾았다. 김설아는 다음날 새벽 집으로 돌아가기 전에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나간 김청아(설인아 분)를 찾아갔다.

김청아는 “녹취 들어봤냐. 들어서 알겠지만 백림이 낸 사고가 아니다. 과실 인정하고 백림이와 합의만 하면 되는 걸 왜 이렇게 하는 지 모르겠다. 합격도 뺏겼는데 언니 시어머니 때문에 입건까지 되면 백림이 앞으로 취직도 못한다. 하지도 않은 일로 걔 인생이 망가지면 안 되는 거지 않냐. 림이 언론에 알린다고 하더라. 언니가 나서서 합의하면 안 되냐. 안 그러면 언니 시어머니 욕심 때문에 백림이도 형부도 최악의 상황이 될 것”이라고 부탁했다.

김설아는 “알겠다. 시어머니 말려 볼 때는 그 때까지 니 친구 좀 말려달라. 언론 접촉 못 하게 해라”고 말했다.

김청아는 “진실이 왜곡되면 삶도 왜곡된다는 말, 내가 산 증인이다. 마음속이 이랬다 저랬다 할 때면 그 사람이 한 말을 떠올린다. 언니 삶은 나처럼 안 됐으면 좋겠다”고 간절한 눈빛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