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유재석이 싸이가 연예기획사 대표로서 겪고 있는 고충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런닝맨’에는 가수 현아, 배우 강한나, 개그우먼 이국주, 그룹 에버글로우의 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레이스는 ‘신비한 동물농장’으로 꾸며졌다.

현아의 현재 소속사 대표는 가수 싸이다. 유재석은 며칠 전 가수 싸이와 나눈 얘기를 전했다.

유재석은 싸이가 “현아한테 잘 해달라. 말 많이 시키지 말고 춤 많이 시켜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유재석은 싸이에게 “현아 씨 토크도 잘 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싸이가 “사장님이 돼보니 연예인들 진짜 협상하기 힘든 것 같다. 나도 연예인이지만 연예인들 진짜 말하기 힘들더라고 했다”고 전했다. 현아는 “대표님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