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블라디보스토크 탐사 여행.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블라디보스토크 탐사 여행.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블라디보스토크 탐사 여행. /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을 분노하게 만든 ‘밀정’과 그를 포섭한 ‘인간사냥꾼’의 정체는 누구일까.

10일 방송되는 ‘선녀들’ 13회에서는 국외 독립운동의 성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탐사한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특별게스트 최희서는 교과서에 이름조차 나오지 않은 독립군들의 흔적, 그들의 한이 맺힌 장소를 살펴본다.

멤버들은 연해주에 있는 ‘구 일본 총영사관’을 찾았다. 영사관을 빙자한 이곳은 사실 독립군들의 탄압 기관이었다. 설민석은 이곳에서 밀정을 포섭한 ‘인간 사냥꾼’의 정체에 대해 치를 떨며 설명했다. 그 포섭 방법이 너무도 악랄했기 때문이다.

이 인간사냥꾼에 의해 포섭된 밀정은 일제와 내통해 독립군들의 주요 정보들을 팔아 넘겼다. 인간사냥꾼이 키워낸 밀정의 역대급 배신 행위는 ‘선녀들’의 분노를 터지게 만들었다.

안중근, 홍범도, 최재형 등과 긴밀한 관계였기에, 독립군들이 더욱 믿을 수밖에 없었다는 이 밀정의 정체는 ‘선녀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안겼다. 과연 독립운동가들의 치명적 정보를 유출한, 당시 독립운동가들에게 엄청난 배신감을 안겼다는 이 내부의 적은 누구일까.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모티브가 되기도 한 이 밀정과 관련된 사건은 무엇일지, 독립운동 열기로 뜨거웠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펼쳐질 ‘선녀들’ 13회는 10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