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플레이어’ 트로트 특집. /사진제공=XtvN

‘플레이어’ 트로트 특집. /사진제공=XtvN

‘플레이어’ 트로트 특집. /사진제공=XtvN

XtvN ‘플레이어’에서 구성진 트로트 대잔치가 펼쳐진다.

10일 방송되는 ‘플레이어’에서 흥겨운 트로트 특집을 시작한다. 인턴 플레이어 유브이(UV) 유세윤, 뮤지와 함께 ‘플레이어’ 멤버들은 트로트 스타에 도전장을 내민다. 트로트 스타가 되고 싶은 멤버들을 위해 홍진영, 설운도, 김혜연, 허경환, 그렉 등이 게스트들도 출연한다.

가장 먼저 무대 위에 오른 이수근은 여명의 ‘사랑한 후에’를 열창한다. 부정확한 이수근의 발음에 ‘플레이어’ 공식 동시 통역사 황제성이 나서 웃음을 선사할 전망. 이어 부끄러움이 많아 복면을 쓰고 참가했다는 의문의 게스트는 소름 끼치는 노래 실력을 뽐내 그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트로트 가수가 되기 위해서 격투기 선수가 됐다”는 비장한 설정과 함께 나타난 김동현은 정체불명의 꺾기 창법으로 좌중을 사로잡는다. 인생 자체가 트로트라며 자신 있게 나선 유세윤은 박정식의 ‘천년 바위’를 부른다. 이에 홍진영은 거짓 눈물을 글썽여 웃음을 자아냈다.

비주얼부터 파격적인 황제성은 황박사로 변신해 남다른 무대 매너를 선보인다. 트로트계의 전설 나훈아로 분장한 뮤지는 제대로 된 트로트 실력과 개인기로 원조 ‘개가수(개그맨+가수)’다운 활약을 펼친다. 순수하고 해맑은 겉모습과 달리 이이경은 노래가 흐르자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반전 매력을 자랑한다.

‘플레이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XtvN,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