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이영은과 양세형, 그리고 앤디와 임성빈, 김광규가 10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 대구의 한 병원에서 근무 중인 전문의 의뢰인의 보금자리를 위해 코디로 각각 출격한다.

이날 방송에는 대구의 한 병원에서 근무 중인 전공의 3년차 의뢰인이 등장해 원룸 탈출을 꿈꾼다. 10년 동안 줄곧 원룸에서만 자취 생활을 했다는 그는 잠만 자는 집이 아니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집을 원했다. 무엇보다 분리된 공간을 필요로 하는 의뢰인은 전공 서적을 읽을 수 있는 서재와 부모님, 친구들이 잠시 머물 수 있는 게스트 룸 등 최소 방2개의 집을 원했다. 덧붙여 싱글남의 로망을 채워줄 수 있는 구조가 예쁜 집을 희망했으며 전세가 1억 5000만 원에서 최대 2억 원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예산이 초과될 경우 직장동료와 셰어하우스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덕팀에서는 신화의 앤디와 김광규, 임성빈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의뢰인의 업그레이드 된 삶을 위해 이들이 찾은 곳은 대구시 동구 율하동으로 5년 전 새로이 정비한 혁신도시다. 이곳은 맛집 골목은 물론 체육공원이 인근에 자리 잡고 있어 혼자 사는 싱글남에겐 최적의 장소라며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독특한 외관은 물론 노출 콘크리트와 철근으로 꾸며진 인더스트리얼 디자인은 의뢰인이 희망하던 구조가 예쁜 집이다. 하지만 복층의 층고가 낮다는 지적에 바로 같은 건물의 탑층 매물을 소개한다. 같은 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다른 층고는 물론 독특한 인테리어와 대규모 스케일로 시선을 끌었다. 앤디는 싱크대 상판 색깔부터 바닥에 떨어진 머리카락 한 올까지 체크하는 꼼꼼함을 보였다.

복팀에서는 똑소리 연기자 이영은과 양세형이 출격한다. 이들은 방 구하기에 앞서 대구에 위치한 부동산을 방문해 대구 지역의 시세와 대구 발품을 위한 다양한 팁을 전수받는다. 부동산 전문가는 대구 지역의 경우 도로망과 지하철이 잘 형성돼 있어 교통의 편의성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집의 구조를 더 선호한다고 했다. 전문가는 의뢰인의 조건에 딱 맞는 지역도 추천해줬다.

이에 두 사람이 찾은 곳은 대구 수성구에 있는 3층짜리 단독주택. 양세형은 셰어하우스에 최적화된 집이라고 소개한다. 목조 주택으로 내추럴한 감성을 살린 인테리어는 스튜디오 코디들의 취향까지 저격하며 연신 “대박”를 외치게 했다.

대구 ‘닥터 조’의 원룸 탈출기는 10일 밤 10시 3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