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달력 촬영 현장. /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달력 촬영 현장. /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달력 촬영 현장. /사진제공=KBS2

한가인의 남편이자 두 아이의 아빠인 배우 연정훈이 사진작가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를 찾는다.

10일 방송되는 ‘슈돌’ 303회는 ‘네가 웃어야 세상이 예쁘다’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은 세상을 밝게 만드는 아이들의 웃음을 가득 볼 수 있는 6주년 달력 제작기로 채워진다. ‘슈돌’ 아이들이 치료를 받고 싶어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을 돕기 위한 달력 모델로 참여하는 가운데 연정훈이 사진작가로 등장해 의미 있는 시간을 함께할 예정이다.

2005년 배우 한가인과 결혼한 연정훈은 2016년 첫째 딸을 품에 안은 데 이어 올해 5월 둘째를 득남했다. 배우로, 남편으로, 아빠로 바쁘게 살아가고 있는 그는 평소 사진 찍는 것이 취미. 그의 사진 실력은 한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수준급으로 알려졌다. 그런 연정훈이 ‘슈돌’ 6주년 기념 달력 촬영을 위해 사진작가로 나섰다.

평소에도 아내 한가인과 두 아이의 사진을 자주 찍어준다는 연정훈은 ‘슈돌’ 아이들과의 촬영에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막상 촬영이 시작되자 연정훈은 예상 못 한 위기이 몰아쳐 당황했다.

카메라 앞에서 웃음을 잃은 아이부터, 천진난만하게 스튜디오를 누비는 아이까지. 우여곡절 가득한 시간이었지만 자유로운 아이들의 모습이 귀여워 촬영 현장에는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연정훈이 무사히 촬영을 마쳤을지, 다양한 콘셉트로 카메라 앞에 선 아이들은 얼마나 귀여울지 궁금해진다.

좌충우돌 ‘슈돌’ 아이들의 달력 사진 촬영기는 10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