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영자의 서재’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영자가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영자의 서재’라는 새로운 코너 속 코너를 선보인 것. 이영자는 책을 뽑아 보듯 맛집 위치와 음식을 술술 말하고 음식을 책에 비유하는 새로운 맛 표현을 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전참시’ 77회의 2부 시청률은 5.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이 2.6%를 기록했다. 이에 동시간대 예능프로그램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매니저 송성호에게 여러 맛집을 읊어주며 함께 식사 메뉴를 정했다. 그는 최근 발견한 햄버거 맛집이 있다며 “수필집 두께의 탱탱한 새우 패티, 그런 새우의 바닷내음을 잡아주는 고추냉이의 톡 쏘는 맛이 일품”이라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매니저를 생각하는 이영자의 마음이 빛났다. 햄버거를 주문할 때 매운 것을 못 먹는 매니저를 위해 고추냉이를 조금만 넣어달라고 말한 것. 섬세하게 매니저 입맛을 기억하고 배려하는 이영자의 모습은 매니저는 물론 시청자까지 심쿵하게 했다.

이영자 표 맛깔난 맛 표현과 먹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식사를 마친 후 햄버거의 별책부록과 같은 밀크티를 마신 것. 이영자는 “거하게 식사해도 소식한 것처럼 만들어주는 마법의 밀크티다. 입안을 깔끔하게 만들어주고, 여기에 마음까지 부드럽게 만드는 맛”이라고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방송 출연 초반과 180도 달라진 매니저의 모습이 관심을 모았다. 매니저가 이영자에게 받은 코디 책자 대로 옷을 깔끔하고 멋있게 잘 입는 모습부터 먹교수 이영자와 함께하며 일취월장한 맛 표현까지 선보인 것. 이렇듯 이영자의 영향으로 바뀐 매니저는 “이영자가 꾸준히 실천해온 선행을 알리고 싶었다”며 그가 보육원 아이들의 통학 차량을 지원했던 사실을 공개해 끈끈한 애정을 자랑했다.

이와 함께 7년 만에 프로필 사진을 교체하기 위해 촬영에 도전한 소속사 대표 송은이와 소속 1호 연예인 신봉선의 하루도 큰 재미를 선사했다. 촬영장으로 이동하는 차 안부터 본격적으로 촬영이 들어간 순간까지 쉬지 않고 터지는 이들의 티키타카가 빛났다. 인생 사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신봉선과 심플함을 추구하는 송은이의 극과 극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연예인, 매니저에 이어 세 번째 직업인 햄버거 집 사장으로 변신한 테이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숨은 테이 찾기’ 시간이 진행됐다. 바로 테이 도플갱어 직원이 등장했기 때문. 시청자들은 “같이 일하는 친동생보다 더 똑같이 생겼다” “밖에서 테이라고 속이면 믿을 듯” 등 반응을 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