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현아가 JTBC ‘아는형님’에서 던에게 먼저 고백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현아와 던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현아는 던에게 고백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현아는 “과일 소주를 한 병 들고 집에 들어갔다. 소주와 소주잔 사진을 던에게 보냈다”며 “사진을 본 던이가 ‘누나 잠깐만요’ 하더니 자기도 사와서 사진을 보냈다. 그러면서 누나는 술 못하니까 천천히 마시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아는 “내가 던에게 ‘할 이야기가 있는데, 나 너 좋아하지 꽤 오래됐다. 눈치채주길 바랬는데 너가 눈치가 많이 없어 용기를 냈다. 생각해보고 이야기해 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아는 “갑자기 던이가 훅 들어왔다. ‘왜요? 지금 만나면 안돼?’ 라더라. 그 말 듣고 벌떡 일어나서 발을 동동 굴렀다”며 부끄러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