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놀면뭐하니?-뽕포유’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뭐하니?-뽕포유’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뭐하니?-뽕포유’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작사가 김이나가 코를 파는 유재석에게 “두번째 마디까지 들어갔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9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트로트가수로 변신한 ‘유산슬’ 유재석과 김이나가 트로트계의 홍대로 불리는 동묘에 방문했다.

김이나는 자신이 쓴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유재석에게 보여줬고, 유재석은 “가사가 정말 맘에 든다”며 “특히 싹다 갈아엎어주세요라는 가사가 마음에 든다”며 흡족해했다.

김이나와 대화를 나누던 유재석은 자연스럽게 손가락으로 코를 후볐다. 그러자 김이나는 “지금 음악 얘기하고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에 유재석이 “설마 코를 팠겠니?”라고 말하자 김이나는 “완전 팠다. 두 번째 마디까지 들어갔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