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밴드 엔플라잉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이지훈을 꺾었다.

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작곡가 박근태 편으로 흰, V.O.S, 서인영 , 이지훈 , 엔플라잉, 사우스클럽이 출연했다.

다섯번째로 무대에 오른 엔플라잉은 인순이, 조PD의 ‘친구여’를 선곡했다. 엔플라잉은 밴드 특유의 흥 넘치는 무대를 뽐냈다. 관객들은 다 같이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립 박수를 보냈다.

엔플라잉은 424표를 얻어 3연승의 이지훈을 이기고 1승을 차지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