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9일 방송되는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방송인 서장훈과 가수 제시가 한 팀을 이뤄 5남매의 등하원 도우미로 출격한다.

서장훈과 제시는 각각 국어와 댄스 선생님으로 변신해 공부와 놀이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다. 서장훈은 2개 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지만, 받아쓰기는 아직 어려워하는 아이들을 위해 테스트에 나선다.

졸지에 함께 테스트를 받게 된 제시는 평소 센 언니의 당당함은 간데없이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다. 14살 때 가수의 꿈을 위해 한국으로 혼자 건너왔다는 그의 받아쓰기 실력이 어느 정도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힘겨운 받아쓰기 공부가 끝난 후 제시의 신나는 댄스 수업이 시작된다. 제시의 동작을 따라하는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이 흐뭇한 미소를 유발한다.

서장훈과 제시를 동시에 취향저격한 아빠의 소울 푸드도 등장한다. 그 음식을 본 김지선, 김가연, 김미려, 정주리 줌마테이너 4인방은 “레시피를 알고 싶다”며 주부 본능이 폭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헝가리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살다 한국이 좋아서 귀화한 아빠의 고향의 맛은 어떤 것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