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 사투 VS 총알 조준
모로코 이어 두 번째 맞대면
SBS '배가본드' 이승기 유태오 액션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SBS '배가본드' 이승기 유태오 액션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배가본드' 이승기와 유태오가 '액션 텐션'을 폭발시킨다.

9일 방송되는 '배가본드'에서는 이승기(차달건 역)과 유태오(제롬 역)이 온몸을 내던지며 격렬하게 맞붙은 '살기등등 갤러리 투샷'이 선보여진다.

이날 가구 갤러리를 찾은 이승기는 그곳에 숨어있던 유태오를 운명처럼 맞닥뜨린다. 그는 모로코에서의 첫 만남 이후 홀연히 종적을 감췄던 유태오의 재등장에 소스라치게 놀라는 것도 잠시, 그토록 붙잡고 싶었던 그에게 맹렬하게 달려들고 유태오는 기다렸단 듯 소음기를 부착한 총을 겨눈다.

눈앞의 총구에도 불구하고, 유태오를 순식간에 제압한 이승기는 그에게 분노의 주먹을 퍼붓는가 하면, 모로코에서처럼 다시금 뒤엉겨 붙어 살벌한 육탄전을 벌인다.

두 사람의 '용호상박 갤러리 투샷'은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위치한 영림홈앤리빙에서 촬영됐다. 이승기는 현장을 찾은 무술감독과 끊임없이 상의하며 새로운 동선부터 적절한 동작 등 다채로운 아이디어를 전달했다고.

또 그는 제작진의 만류에도 "내가 직접 몸을 날리겠다"라며 리얼한 격투신을 위해 온몸을 내던지는 투혼을 발휘, 현장의 귀감을 샀다. 유태오 역시 액션 동선과 맞부딪치는 소품들을 직접 배치하는 등 열의를 불태우며 촬영에 임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리허설에서부터 서로 밀치고 바닥에 넘어지며, 뒹구는 장면을 자진해서 수십 번씩 반복, 연습하면서 더욱 생생한 장면을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두 사람의 열정과 노력 덕에 생동감 넘치고 실감나는 '액션 명장면'이 탄생됐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 유태오는 쉴 새 없이 액션 연습을 하고 액션 합을 맞추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두 남자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카리스마의 향연이 브라운관을 뚫고 고스란히 전달되리라 확신한다. 9일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