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 배우 김가연이 가수 황치열을 사윗감으로 탐낸다.

9일 방송되는 ‘아이나라’에서는 7세 판소리 신동의 일일 매니저와 코치가 된 황치열과 국악인 남상일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국악 소녀의 매니저로 변신한 황치열은 귀가한 부모님에게 하루 동안 준비한 선물을 전달한다. 황치열의 정성이 가득 담긴 선물에 부모님은 기뻐하고, 그의 세심한 마음 씀씀이가 감탄을 자아낸다.

이런 황치열의 모습을 지켜보던 김가연은 “갑자기 사위 삼고 싶어진다”고 하고, 김지선은 황치열과 김가연 딸의 나이 차이를 걱정하며 “괜찮겠어?”라 묻는다.

이에 김가연은 망설임 없이 “괜찮아요”라더니 “남편이랑 두 살 차이밖에 안 나네”라며 진지하게 황치열을 사윗감으로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이날 황치열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남상일이 “이모님과 앉아 있는 거 같다”라 하는가 하면 황치열이 “볼 때마다 어른 같다”라 할 정도로 아이답지 않은 의젓한 모습을 보여준 7세 소녀의 반전 행동도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자신을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두 사람의 대화를 가만히 듣고 있던 아이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잠깐 기다리세요”라 하고, 이후 방에서 양손 가득 물건을 들고 나와 두 사람에게 건넨다.

이어 아이가 한 말에 스튜디오에서는 감탄사가 일제히 터져 나오고, 남상일은 “이러는 거 보면 아이 같아”라 했다고 해 국악 소녀의 반전 행동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최종회는 9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