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2 (사진=채널A)

보컬플레이2 (사진=채널A)



‘보컬플레이2’의 ‘세젤 디바’ 심사위원 에일리가 학교 대표 연합전에서 강렬한 ‘원픽’을 뽑았다.

오늘(9일) 방송되는 채널A의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에서는 에일리뿐 아니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심사위원단을 전부 사로잡은 ‘드림팀’이 등장한다.

남다른 사연으로 ‘보컬플레이판 사랑과 전쟁’이라는 평가를 듣기도 한 해당 팀이 무대에 오르자마자 에일리는 곧바로 두 눈이 ‘하트’가 된 모습을 보였다. 또 이들이 노래를 시작하기 전, 도입부만 듣고도 안절부절 못했고, 다른 심사위원들 모두 에일리의 이런 모습에 깊이 공감했다.

마침내 노래가 도입부를 넘어 절정으로 달려가자, 에일리는 “일등이다. 얘네가 오늘 일등…미친 거 아냐? 너무 좋은데?”라며 이들 외에는 누구도 보이지 않는 ‘무아지경’에 빠져들었다.

에일리는 최종 심사평에서도 “지금, 현재까지는 오늘 제 마음 속의 1위”라며 ‘완전무결’한 팀의 탄생을 알렸다.

타 학교 대표들 역시 “너무 좋다…이건 말이 안 돼”, “너무하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고, 신입 심사위원 강승윤은 이날 ‘심사계의 대혁명’으로 떠오른 ‘댓글 심사’를 통해 “후덜덜”이라는 임팩트 강한 코멘트를 남겼다.

한편 에일리의 원픽 겸 강승윤을 ‘후덜덜’하게 만든 팀의 정체는 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보컬플레이2’ 6회에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