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사진=방송 화면 캡처)

'모던패밀리' 박원숙(사진=방송 화면 캡처)


'모던패밀리’ 박원숙이 16년 전 세상을 떠난 아들 故 서범구의 친구들과 만났다.

8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아들 故 서범구 사망 16주기에 남해로 찾아온 친구들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원숙은 불의의 사고로 아들을 떠나보냈다. 박원숙은 자신을 찾아온 이들에 대해 “범구의 대학교 연극영화과 동기, 선후배들”이라며 아들의 친구들이 매년 아들을 추모해왔다고 했다.

그는 “우리 아들이 가고 나서 친구들이 그렇게 찾아오고 했다”며 1년에 한 두 번씩, 그렇게 16년간 인연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반갑게 이들을 맞이한 박원숙은 아들의 친구들에게 회를 대접하러 갔다. 친구 박세령은 “가끔 범구 만나러 가면 그런다. 난 이제 51세라 늙어 가는데 넌 왜 그대로냐”는 우스갯소리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범구는 살아있었어도 그 얼굴 그대로였을 것 같다”고 했다.

지난 2003년 박원숙 아들은 점심을 먹기 위해 회사 밖으로 나왔다가 미끄러진 화물차에 치어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 이어 박원숙은 "지금도 아들의 산소에 안 간다. 그냥 이대로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는데 쉽지 않다”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