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가 담자면을 극찬했다.

8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대만 음식을 탐방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계속됐다.

이경규는 면 요리들을 찾아 나섰고, 제일 먼저 '담자면' 가게로 향했다. 담자면은 쌀국수에 졸인 돼지고기 양념, 새우, 숙주 등을 고명으로 올려먹는 면 요리이다. 이경규는 담자면의 국물을 맛보자마자 "우리나라에 없는 국물 맛이야"라고 외쳤다. 이어 이경규는 "내 입맛이야"라며 마음에 들어했다.

이경규는 "현지인들이 소개해 주는 걸 먹어야 해"라며 연신 감탄했다. 이경규는 "100년의 국수라 칭할 만 하오"라며 극찬했다.

이경규는 "먹기에 부담이 없다. 괜찮은데?"라며 국수 한 그릇을 깨끗이 비웠다.

한편,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