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맛있는 녀석들'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맛있는 녀석들' 김준현이 극과극 먹방에서 최고급 호텔 룸서비스를 누렸다.

8일 방송될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지난 9월 선보인 복불복 먹방 제2 편으로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 먹방부터 배 낚시 먹방까지 다양한 상황 연출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가장 화제를 모았던 건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에서 룸서비스로 각종 스테이크와 요리를 즐실 수 있는 선택권이었다. 특히 이곳은 이방카 트럼프, 덴마크 국왕 부부가 숙박한 곳으로 하루 요금만 해도 엄청난 곳이다.

제2회 복불목 먹방 특집으로 김준현이 최고급 호텔 룸 서비스를 즐겼다.

김준현은 고급 호텔을 대실해 룸서비스 음식을 여러 개 시키며 호화스러운 호캉스를 지냈다. 김준현은 구절판부터 소불고기, 새우볶음밥 등 다양한 요리를 시켰고, 호텔 직원의 "몇 분이 드시는 건가요"라는 질문에 당황했다. 이어 김준현은 룸서비스를 가져 온 호텔 직원이 "많이 시키셨네요"라고 말하자 진땀을 흘렸다.

김준현은 서울 전경이 한 눈에 보이는 곳에서 매콤한 해산물맛 XO소스에 관자와 새우를 볶아낸 XO소스 관자 새우 볶음밥과 소고기 불고기를 함께 먹으며 맛있는 먹방을 즐겼다.

'맛있는 녀석들'에서 김준현이 방문한 호텔은 서울 용산구에 있는 그랜드 하얏트 서울이다.

반면 최악의 상황은 새벽 2시 서울을 출발해 낚싯배를 타고 직접 주꾸미와 갑오징, 우럭 등을 잡아 해물 라면을 끓여 먹어야 하는 미션이었다. 그 외에도 ‘41살 차이가 나는 대 선배임과의 한 끼 식사’, ‘고기 뷔페에서 혼밥 라이브’ 등 난감하고 민망한 복불복 미션 등이 실행돼 재미를 안겼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