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V.O.S, 이제야 아빠를 연예으로 인정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V.O.S, 이제야 아빠를 연예으로 인정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V.O.S가 오랜만의 근황을 전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작곡가 박근태 편에서는 명품 하모니 그룹 V.O.S가 오랜만에 출연한다.

V.O.S는 지난 9월 발매한 노래 ‘다시 만날까 봐’로 약 10년 만에 음원 차트에 입성, 전통 발라드의 진수를 보여주며 현재도 음원 차트 상위권을 기록 중이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 멤버 박지헌이 음원 차트 입성에 대한 깜짝 고백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지헌은 ”14살 된 큰아들이 태어나서 한 번도 차트에서 아빠 이름을 못 보다가 최근 차트에서 V.O.S라는 이름을 보고 나서야 우리 셋을 연예인 보듯이 한다. 내심 뿌듯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V.O.S는 전설 박근태가 작곡한 박상민의 ‘해바라기’를 선곡, 애절한 보이스와 감성을 자극하는 하모니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V.O.S는 데뷔 때부터 인연을 맺은 전설 박근태와의 각별한 인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V.O.S는 지금 가수로서 성장할 수 있게 된 은인으로 전설 박근태를 언급하는 한편, 특유의 집요함과 냉철함으로 녹음할 때 ‘다시, 다시’라는 말을 많이 해 ‘박다시’라는 별명까지 있었다며 당시 녹음 일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