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에이비식스 이대휘가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이하 ‘몽글스’)로 첫 주연을 맡아 떨린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몽글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경태 감독, 박선재 감독과 출연자 이대휘, 강민아, 김시은,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장민, 다니엘 힉스가 참석했다.

이대휘는 “첫 연기라 떨리고 서툴기도 했지만 배우 선배님들과 감독님께서 저를 잘 이끌어주셨다.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으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에 살다온 이대휘는 “(대구가) 미국보다 더웠다. 아프리카 대륙에 온 기분이었다. 아무 것도 안 했는데 땀이 났다. 다음에 촬영하게 된다면 가을에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이대휘는 매 촬영마다 간식과 도시락을 준비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이대휘는 “에비뉴(팬덤명) 너무 감사드린다. 덕분에 더운 날씨에도 배우들, 제작진이 잘 촬영할 수 있었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는 럭셔리 글로벌 셰어 하우스에 사는 글로벌 청춘들의 일과 사랑, 우정에 대한 이야기. 오는 10일 새벽 1시 30분 방송된다. KT 올레tv모바일 앱, 네이버, 유튜브 등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