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인터뷰 통해 각자의 캐릭터 소개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올 연말 가장 재밌는 드라마 될 것"
유쾌한 로맨스로 돌아온 현빈, 북한군 대사도 완벽 소화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사진=와이트리 컴퍼니 제공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사진=와이트리 컴퍼니 제공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사랑의 불시착' 대본 리딩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8일 공개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대본 리딩 메이킹 영상에는 주연배우인 현빈(리정혁 역), 손예진(윤세리 역), 서지혜(서단 역), 김정현(구승준 역) 등의 완벽한 연기 호흡이 담겼다.

특히 현빈과 손예진, 서지혜와 김정현 네 명의 배우는 인터뷰를 통해 각자가 맡은 캐릭터의 매력을 꼽으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현빈은 인터뷰를 통해 "리정혁은 원칙주의자이면서 내 사람들을 잘 챙기고 따뜻한 심성과 순수하고 순박한 모습도 가진 캐릭터다"라며 "여러 말보다 행동으로 먼저 표현하는 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주 재밌는 드라마로 여러분들을 만나 뵐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유쾌한 로맨스로 찾아오는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재벌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은 인터뷰에서 "카리스마가 있으면서 때로는 사랑스럽기도 한 인물이다"라며 "웃고 싶을 때 웃고, 슬플 때는 울고 감정에 솔직한 면이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열심히 찍어서 올 연말에 여러분께 정말 재밌고 좋은 드라마를 선보이겠다"며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한 서지혜는 리딩 현장에서 도도함을 풍기는 북한 사투리를 선보여 매력을 뽐냈다. 서지혜는 "북한 여자들은 어떨지 궁금했었는데 이 드라마에서 여러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열의를 드러냈다.

사기꾼 구승준 역을 맡은 김정현은 리딩 현장에서 능청스럽고 여유로운 표정 연기로 시선을 끌었다. 김정현은 구승준이란 캐릭터에 대해 "젊은 사업가이자 사기꾼이고 다양한 뻔뻔함을 지닌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북한 아줌마 군단으로 활약할 김정난(마영애 역), 김선영(나월숙 역), 장소연(현명순 역), 차청화(양옥금 역)도 메이킹 영상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혁명적 훈남' 리정혁에 대한 애정을 직설적으로 드러내는 대사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보여줬다.

한편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담은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다음달 14일 첫 방송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