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첫 출연한 가수 픽보이/사진= KBS2 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첫 출연한 가수 픽보이/사진= KBS2 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첫 출연한 가수 픽보이/사진= KBS2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와 배우 박서준, 최우식 등 싱어송라이터 픽보이의 절친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뭉쳤다.

9일 0시 25분 방송될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픽보이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픽보이는 ‘유희열의 스케치북’ 첫 출연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손은 물론 얼굴 근육과 머리카락까지 떨며 긴장감을 숨기지 못했다.

MC 유희열은 이런 픽보이를 응원하기 위해 녹화장을 방문한 응원단을 언급했다. 배우 박서준과 최우식, 방탄소년단 뷔, 그리고 폴킴이 그를 아끼는 마음으로 한 걸음에 달려와 대기실에서 녹화 장면을 지켜보고 있던 것. 든든한 지원군을 향해 픽보이는 “바쁜 와중에 와준 고마운 친구들”이라며 웃었다. 이에 유희열은 “픽보이가 좋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인생을 잘 산 것 같다”며 칭찬했다.

픽보이는 독특한 예명에 담긴 의미도 공개했다. 음량의 최고점을 뜻하는 피크(Peak)와 보이(Boy)를 더해 만들었다고 밝힌 그에게 다른 후보는 없었는지 묻자 ‘두꺼비집’ ‘프로그하우스’ ‘퓨즈박스’ 등 상상치도 못한 이름들을 나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남들보다 늦었지만 누구보다 진실된 마음으로 음악을 향해 걸어온 시간들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픽보이는 훗날 이 방송을 지켜보고 있을 자신을 향해서도 “주제 파악 하자”며 늘 겸손할 것을 강조해 관객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받았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