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괴팍한 5형제’ 방송화면. /

JTBC 예능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가 무차별 ‘TMI(Too Much Information·투머치 인포메이션)’ 토크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괴팍한 5형제’에서는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이진혁과 객원MC로 나선 그룹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호흡을 맞췄다. 2부에서는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가 나섰다.

1부 코너인 ‘괴팍한 줄 세우기’에서는 ‘내 애인과 이성친구의 행동, 참을 수 없는 순서대로 줄 세우시오’라는 주제로 ‘둘이 술 마시기’ ‘둘이 당일치기 여행가기’ ‘둘이 노래방 가기’ ‘둘이 영화보기’ ‘둘이 시도 때도 없이 매일 연락하기’ 등 다섯 가지 항목의 줄을 세웠다. 이 가운데 형제들은 미처 줄 세우기 후보군이 다 공개되기도 전에 “미친 것 아니냐” “말세다 말세”라며 감정이입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은혁은 “앞에 있는 ‘둘이’라는 글자만 봐도 화가 난다”며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줄 세우기’를 시작하고 다섯 형제는 격정적인 이야기를 쏟아냈다. 김종국은 자신이 받을 상처를 가늠해보기 위해 상황극을 시도했지만, “안되겠다”고 끝냈다. 또한 그는 “내 여자친구와 단둘이 술을 마시다가 연락이 끊기면 잡으러 갈 수 있다”며 살벌한 주장을 펼쳐 ‘줄 세우기’의 온도를 끌어올렸다. 박준형의 몰입도 남달랐다. 그는 “아내에게 아기사진으로 티셔츠를 만들어서 선물하겠다”, “지금 심장이 아프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급기야 비방용 말들을 쏟아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은혁은 “이건 타협이 없다”며 줄 세우기를 거부, 사상 최초로 공동 1위를 탄생시켰고 서장훈은 여자친구와 남사친의 당일치기 여행에 대해 “부산 국제 영화제는커녕 부천 국제 영화제도 안 된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 가운데 막내 이진혁은 다른 시각을 보여줘 파란을 일으켰다. 모두의 예상을 깨고 ‘둘이 당일치기 여행’ ‘둘이 술 마시기’를 각각 2, 3위에 올리고 ‘매일 연락 주고 받기’를 1위에 올린 것. 이에 다른 MC들은 “전 세계적으로 모든 사고는 술에서부터 시작한다”며 이진혁의 순진함을 걱정했다.

이날 깜짝 이벤트는 20대 여성들이 줄 세운 순서를 맞추라는 것이었다. 이 과정에서 이진혁은 평소 절친한 사이인 배우 김정난에게 전화를 걸어 의견을 묻기도 했다. 이때 김정난 역시 “이거 다 용서 못하는데? 말도 안돼”라며 분개했고, 다섯 형제는 김정난의 조언을 바탕으로 정답을 맞춰내 풍성한 치킨파티를 열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