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은 개봉일인 지난 7일 하루 동안 17만6066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개봉 전 시사회에서 영화를 본 관객까지 누적 관객 수는 19만4479명을 달성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마동석 주연 범죄액션 ‘범죄도시'(2017)의 오프닝 16만4409명, 올해 상반기 범죄액션 장르 최고 흥행작 ‘악인전’의 오프닝 17만5397명을 경신했다.

‘82년생 김지영’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일일 관객 6만9211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283만1491명을 기록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도 한 계단 내려가 3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5만855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수 168만925명을 모았다.

‘날씨의 아이’는 1만4388명을 불러모으며 4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총 42만5406명의 관객이 영화를 봤다.

이날 개봉한 ‘아담스 패밀리’는 하루 동안 1만1898명을 불러모아 5위로 진입했다. 누적 관객 수는 2만3135명이다.

이어 ‘닥터 슬립’ ‘말레피센트2’ ‘조커’ ‘블랙머니’ ‘가장 보통의 연애’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실시간 예매율은 8일 오전 8시 기준 ‘신의 한 수: 귀수편’이 21.0%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82년생 김지영’(17.0%), 3위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16.1%)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