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이청아. /사진=SBS ‘VIP’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SBS ‘VIP’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SBS ‘VIP’ 방송 캡처

배우 이청아의 연기 내공이 빛났던 한 회였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이청아는 섬세하고 절제된 감정 연기로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펼쳐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카드가 정지돼 허름한 숙박업소에서 지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었던 이현아(이청아)의 남모를 속사정이 드러났다. 부잣집 딸로 남부러울 것 없이 살아오며 언제나 당당하고 자신감 넘쳤던 현아의 자존심에 스크래치가 난 사연이 밝혀진 것.

현아는 빚쟁이들에게 쫓기는 엄마를 위해 자신이 아끼는 명품 백을 팔아 돈을 주고, 백화점으로 찾아온 빚쟁이들 때문에 난감해 하고, 트렁크 쇼를 진행한 세린(유빈)에게 찾아온 사채업자들로 인해 당황했다. 평소 냉정함을 잃지 않고 완벽한 모습을 보였던 현아의 미세한 틈을 볼 수 있었던 한 회였다. 시청자가 캐릭터의 서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이청아는 섬세하면서도 절제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현아는 세린에게서 마치 자기 자신을 보는 듯했고, 이에 세린에게 충고했다. 심장마비로 죽은 VIP 고객 황인옥의 남겨진 명품 의류들을 보고는 갈등하기도 했다. 이청아는 이러한 복잡다난한 캐릭터의 내면을 밀도 있게 담아내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은 늦은 밤 전담팀 사무실에서 울고 있는 현아를 다독이는 박성준 팀장(이상윤)의 모습을 나정선(장나라)이 발견하는 장면으로 엔딩을 맺었다. 세 사람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된다.

‘VIP’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