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기찬, 추억의 노래 메들리로 선보여
동 시간대 시청률 전체 1위 차지
구본승, 최민용 등은 '무늬오징어' 낚시 선보여
'불타는 청춘' 이기찬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불타는 청춘' 이기찬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불타는 청춘(불청)'이 새 친구 이기찬의 등장과 함께 시청률 쾌조를 보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시청률 6.1%, 7.1%(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와 종편, 케이블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도 3.2%로, 전주 대비 0.5%P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구본승은 최민용, 김윤정과 함께 청춘들에게 가지고 갈 '무늬오징어' 낚시를 선보였다.

낚시 애호가인 구본승은 건오징어를 직접 준비해 동생들에게 무늬오징어 낚시법을 알려주는 등 ‘다정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윤정과 최민용은 생애 첫 무늬오징어 월척에 성공, 짜릿한 손맛을 느꼈다.

세 사람은 디자이너 출신 선장님의 화려한 무늬오징어회 뜨기와 제주에서만 먹을 수 있는 김밥회, 오징어먹물 라면으로 바다 위 최고의 호사를 누렸다.

난생 처음 무늬오징어의 맛을 본 김윤정은 "생 거를 잘 못 먹는데, 이건 너무 맛있다"면서 "완전 달다"며 무늬오징어회 먹방에 빠졌다. 이 장면은 이날 7.7%까지 치솟아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새 친구 이기찬은 청춘들과 식사를 하며 '불청'에 서서히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기찬은 "집에 TV가 없는데, 혜림이 누나 때문에 '불타는 청춘'을 다시보기로 역주행하며 빠짐없이 봤다"며 "지금 그냥 TV를 보고 있는 느낌이다. 현실감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감기에 걸려 힘들어하던 이기찬은 선영이 챙겨주는 감기약을 먹고 잠시 휴식을 취한 후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와 변함없는 노래 실력으로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피아노 앞에 앉은 그는 강경헌과 조하나를 보며 "미인 두 분을 위해 부르겠다"며 히트곡 ‘미인’을 열창해 분위기를 띄웠다. 강경헌은 감기 걸린 이기찬을 향해 "콧물까지 흘리면서 하는데 이렇게 잘하냐"며 "마이크를 댄 것처럼 소리가 울린다"고 감탄했다.

이에 김부용은 '두성'으로 불러서 소리가 울리는 거라고 설명하자 이기찬은 "이게 두성이냐? 마성?"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청춘들은 기찬의 감미로운 노래를 들으며 90년대 추억을 회상했다. 이기찬은 당시 이지훈, 양파, 김수근과 고교 4대 천왕 가수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부용과 이기찬은 "순위 프로그램이 끝나면 출연했던 가수들이 다같이 모여 나이트클럽에서 회식을 했다"며 "1위를 한 사람이 그날 회식비를 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박재홍은 이기찬에게 "남자가 봐도 얼굴 잘생겼지, 노래 잘하지, 연기 잘하지 하나도 빠질 데가 없다"며 칭찬했다. 하지만 바로 "근데 여기서 막내라는 거"라고 현실을 알려줘 이기찬은 다시 막둥이 모드로 급전환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